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南한라에서 北백두까지 ‘2021–강명구의 평화달리기’”

기사승인 2021.11.06  07:51:13

공유
default_news_ad2

- 6일 오전 서울역 2층 맞이방에서 기자회견

<강명구마라토너와 (사)희망래일의 황광석상임이사 등 주요 참석 인사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라에서 백두까지 '2021-강명구의 평화달리기'” 서울역서 기자회견
[서울역=권병창 기자
] 분단된 남북한의 철도연계와 한반도의 종전선언을 염원하는 한 마라톤 평화주의자가 장안의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 강명구마라토너는 6일 오전 9시, 서울역 2층 맞이방 <대륙철도 상징조형물 ‘잇다’>앞에서 남북철도 연결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열차 운행, 그리고 국제역 지정을 염원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2021–강명구의 평화달리기’ 17일차 행사 일환으로 개최됐다.

<서울역을 출발하며 화이팅 포즈를 취하는 강명구평화마라토너>

강명구마라토너는 지난 10월 20일, 제주도의 한라산 백록담을 출발하여 매일 평균 35km 거리를 참여시민과 함께 백두산을 향해 달리고 있다.

현실적으로 파주시 관내 임진각에서 멈출 수밖에 없지만 ‘남북한의 철도연결 이행과 한반도 종전선언’을 통해 하루빨리 남북이 자유롭게 오갈수 있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염원의 평화 마라톤이다.

서울역 기자회견에서는 ‘바흐 IOC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문’을 낭독하고 “서울역을 ‘국제역’으로 지정하라”는 성명서 발표에 이어 ‘서울-평양-베이징’ 열차 티켓을 대륙철도 상징조형물 ‘잇다’에 매다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강명구마라토너와 스탭진이 35km 지점이 파주시청을 향해 장도에 오르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희망래일과 평화철도를 비롯한 남북민간교류협의회, 새로운 100년을 여는 통일의병,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 평화의 길, 전대협 동우회,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나눔운동, AOK한국, 남북교류협력추진 해외동포위원회,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휴전선넘자시민행동 등이 참여했다.

행사 후에는 서울역을 출발해 광화문을 거쳐 파주시청까지 약 35km를 강명구 평화 마라토너가 다수의 시민들이 함께 동행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