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동민 의원, 카투사 지원 10명 중 3명 SKY대 출신

기사승인 2021.10.21  09:31:11

공유
default_news_ad2

- 전체 합격자 중 상위 대학 △연세대 (469명,6.4%), △고려대 (450명,6.1%), △서울대 (421명,5.7%)순

article_right_top

2017~2020년 카투사 합격자 평균 토익점수 860점, 전체 토익 평균 점수 688점보다 ↑
해외대학 출신 합격자 △2017년 14.6% → △2020년 17.9%로 비중 늘어나
[국회=권병창 기자
] 전체 카투사 합격자 중 약 30%가 국내 상위권 6개 대학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투사는 신체등급 1~3등급인 현역 대상자 중 토익 780점 등 어학점수가 일정 기준 이상이면 지원할 수 있다.

병무청은 지원자들의 어학 점수를 3구간으로 나누어 각 구간별로 경쟁율을 적용해 전산 무작위 추첨으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국회 국방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성북을)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카투사 합격자들의 최근 4년간 연도별 평균 토익점수는 2017년 862.5점, 2018년 864.7점, 2019년 862.8점 등 2020년 866.3점으로 매년 평균 860점을 유지했다.

2020년 토익 정기시험 평균 성적인 688점보다 약 176점이 높은 점수다.

최근 4년간 평균 160개 국내 대학교에서 카투사 합격자 5,917(80.7%)명이 나왔다. 이 중 2,127명(29%)이 국내 상위권 6개 대학교 출신이었다.

연세대가 469명 (6.4%)로 합격자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고려대 450명(6.1%), △서울대 421명(5.7%), △성균관대 350명(4.8%), △한양대 257명(3.5%), △서강대 180명(2.5%) 순이었다. ‘SKY’로 불리는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출신 합격자만 약 20%(1,340명, 18.3%)에 달한다.

병무청은 ‘주요 6개 대학 출신 등의 합격자가 많은 것은 해당 대학 출신 지원자가 많은 것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체 카투사 합격자 중 어학 요건을 충족하기 쉬운 해외 대학 출신 합격자의 비중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14.6%(303명)이었던 해외대학 출신 합격자는 △2018년 15%(309명), △2019년 14.9%(238명),△2020년 17.9%(284명)으로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기동민 의원은 “상대적으로 복무 환경과 병영시설이 쾌적한 카투사에 고학력자 병역의무자들의 지원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군입대에도 일종의 빈익빈 부익부와 같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 의원은 “병역의무자들의 복무 환경에 차별이 없도록 국방부가 시설 환경 개선에 투자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asdf 2021-11-02 21:26:02

    명문대 전용 군입대 여윽시 머가리가 좋아야 우등한존재임을 드러내 하찮은 육군에서 근무를 안할 수 있다 ㅋㅋ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