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향토의 숨결] 민족 최대 명절 추석 D-1, 휘영청 솟아오른 보름달

기사승인 2021.09.20  21:51:31

공유
default_news_ad2
<고성능 카메라로 휘영청 떠오른 보름달을 20일 저녁 앵글에 포착하는데 성공했다./사진=장건섭(미래일보) 기자>
<태초의 신비를 고스란히 간직한 보름달이 한낱 미물에 지나지 않는 우리네 인간에게 소리없는 경종을 울린뒤 잠시 자태를 감추고 있다.>

[권병창 기자/사진=장건섭(미래일보) 기자] 민족 최대명절 추석 한가위를 하루 앞둔 20일 오후 7시 20분께 익산시 낭산면 삼담리 상북지 마을에서 바라본 보름달이 그 자태를 뽐낸다.

이날 한반도 대기권은 대체로 먹구름이 예보된 가운데 잠시나마 쾌청한 가을 하늘을 장식한 보름달은 모처럼의 슈퍼 문을 연상하리만치 풍요로움을 선사했다.

<목가적인 고향의 정취를 한껏 누릴수 있는 보름달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유구하다.>

도심에서는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보름달을 카메라 앵글에 포착하는데 성공한 취재진은 내심 추석 명절을 하루앞서 만나는 작은 행운마저 얻을수 있었다.

가뜩이나 어려운 경기침체의 활성화와 코로나19 신드롬이 사그라들길 소망하며, 국내외 정세의 정상화 및 평화무드가 하루속히 찾아들길 기원해 본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