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일영 의원, 규제자유특구법 개정안 발의

기사승인 2021.09.13  21:28:23

공유
default_news_ad2

- 산업생태계 육성과 국가 전역 효율적 신산업 발전 촉진

[국회=임말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 기획재정위원회, 사진)은 최근 비수도권 지역으로 한정돼 있던 규제자유특구 지정 조건을 완화해 국내 신기술·신산업 육성의 기회를 더욱 늘리는 내용의 '규제자유특구 및 지역특화발전특구에 관한 규제특례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 

<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

개정안은 수도권 지역 제한을 일부 해소해 국가의 신성장 사업 확대를 촉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수도권 내 경제자유구역의 제도적·물리적 이점과 규제자유특구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해 두 제도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보자는 의미이다.

규제자유특구 제도는 신산업 성장을 위해 규제 특례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규제자유특구로 지정 시 신기술 개발과 사업 추진에 제약을 받지 않도록 국내 기존 규제에 대한 획기적인 완화 조치가 이뤄진다. 이러한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지역의 시·도지사가 지역의 여건과 특성에 따라 신청할 수 있다. 

현행법은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이유로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을 특구 지정 대상에서 배제하며, 인천 등 수도권의 경제자유구역을 역차별하는 것이 아니냐는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수도권 내 경제자유구역조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될 수 없어 경제자유구역 및 규제자유특구 제도의 이점을 효율적으로 반영할 수 없었던 것이다.

특히, 경제자유구역인 인천광역시 경우, 고부가가치 산업인 바이오헬스 분야 세계적 허브로서 바이오의약품 생산량이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음에도 인천에 위치한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을 제한하는 각종 규제를 적용받고 있는 상황이다.

현행 제도의 미비점으로 발전 역량이 충분한 산업군이 충분한 성장 잠재력을 발휘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정일영 의원은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 위축을 극복하고 4차 산업 발전을 위한 기반을 효과적으로 마련하기 위해서라도 규제자유특구 지역 제한이 완화돼야 한다”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인천광역시를 포함한 수도권 내 경제자유구역의 획기적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