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삼석 의원,“2021년까지 무안, 광주공항 통합 추진해야”

기사승인 2021.09.10  08:16:39

공유
default_news_ad2

- “무안, 광주공항 통합, 지자체 협약서 대로 추진해야”

article_right_top

군공항 이전과 연계하는 것은 명백한 행정신뢰 위배
국토부,'20년 항공정책 기본계획' 공항통합,계획추진 명시
기본계획과 배치되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 전면 재고해야

[무안=강신성 기자/이학곤 기자] 국토교통부가 무안, 광주공항 통합시기를 군공항 이전과 연계하는 계획안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이에 반대하여 “무안, 광주공항 통합이 애초 지자체가 합의한데로 2021년까지는 추진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제기했다.

현재 국토부가 수립하고 있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에 따르면, “무안, 광주공항 통합이전 시기는 군공항 이전 추진상황, 지역의견등을 종합 고려하여 결정” 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2018년 8월 20일 전남도, 광주시, 무안군이 체결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서」와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것이 서삼석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협약서에 따르면 “광주 민간 공항을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한다.”고 명시되어 있어 “지난 「제5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상 공항 통합조건인 ‘지자체간 합의’는 사실상 완료되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아울러 서삼석 의원은 “이미 2020년 1월 국토부가 발표한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20-24년)에도 무안, 광주공항 통합은 계획대로 추진하는 것으로 명시하고 있었다.”며 “이와 다른 국토부의 계획안은 국가신뢰마저 중대하게 훼손하는 것이다” 라고 재차 강조했다.

서 의원은 “3개의 지방정부가 어렵게 뜻을 모아 체결한 협약과 앞선 기본계획에 배치되는 계획안을 국토부가 뒤늦게 수립하고 있는 것은 200만 도민과의 신뢰를 깨는 것”이라며, “2021년까지 무안, 광주공항 통합을 추진할 것”을 강력히 제기했다.

현재, 무안공항은 민간공항 통합과 관련하여 KTX 무안국제공항 경유(2.5조원), 활주로 연장(354억), 공항편의시설 확장(408억)등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어 추진되고 있다.

한편, 국토부가 수립중인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안)은 지자체의 의견수렴을 거쳐 항공정책위원회 심의를 통해 올 9월 고시될 예정이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