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와대, 세 모녀 살인사건 가해자 신상공개 결정

기사승인 2021.04.05  17:41:34

공유
default_news_ad2

- 살인사건 가해자는 24세 김태현으로 드러나

article_right_top

[윤종대 기자] 청와대는 5일 '세 모녀 살인사건'의 가해자 신상공개에 대한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전격 공개키로 결정했다.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는 이날 오후 "청원인은 피해자들의 집에 찾아가 세 모녀를 살해한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해 달라고 청원했다."며 "청원에는 25만 3천여 명의 국민이 동의해 주셨다."고 밝혔다.

디지털소통센터는 답변에서 "세 모녀 살인사건 가해자의 신상공개에 대해 청원인은 피해자들의 집에 찾아가 세 모녀를 살해한 가해자 신상을 공개해 달라고 청원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청원은 25만 3천여 명의 국민께서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이날 신상정보공개위원회를 개최해 피의자 김태현(만 24세)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범행수법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점,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는 점, 공공의 이익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피의자 신상을 공개키로 했다.

디지털소통센터 관계자는 "잔인한 범죄로 희생당한 피해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철저한 수사를 바탕으로 가해자에게 마땅한 처벌이 이뤄지기 바라며, 이러한 범죄행위의 재발을 막기 위해 처벌뿐 아니라, 피해자 보호 등 관련법 제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