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라이프] 국회 소통관 뜰에도 '봄이오는 소리'

기사승인 2021.03.19  17:59:47

공유
default_news_ad2
<19일 오후 활짝 만개한 진달래가 그 자태를 뽐내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화창한 봄날씨로 접어든 가운데 '민의(民意)의 전당' 국회 소통관 뜰에도 함초롬히 피어오른 진달래가 활짝 피어올랐다.

19일 오후 연일 기승을 부리던 미세먼지(PM2.5,PM10)가 사라진채, 상쾌한 봄내음 속에 '봄의 전령', 진달래와 개나리가 손짓한다.

<샛노랑 물감으로 채색한듯 봄을 알리는 개나리가 동심의 세계로 손짓한다.>

연분홍빛 진달래와 샛노랑 개나리가 봄의 시작을 알리며, 얼어붙은 동토의 땅에도 완연한 봄기운이 찾아 들었다.

싱그러운 봄의 문턱, 3월 중순으로 넘어선 주말, 시멘트 문화와 쌓인 일거리로 한주의 피로도를 말끔히 씻겨줄 휴일 나들이를 기약해 본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