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윤재갑 의원, '동물보호법 개정안' 대표 발의

기사승인 2020.11.24  18:32:34

공유
default_news_ad2

- 맹견 키우려면 시장·군수·구청장 허가받도록 법 개정

<윤재갑 의원>

노인·장애인 복지시설에도 맹견 출입 금지

[해남=강신성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사진)은 맹견을 소유·사육하려면 지방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도록 하고, 노년층이나 장애인 등이 생활하는 시설에 맹견 출입을 금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은 맹견 소유자가 관리 교육을 정기적으로 받고, 맹견을 동반해 외출할 때는 입마개 등 안전장치를 하도록 하고 있다.

또 어린이집, 초등학교 등에는 출입을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규정에도 불구하고 맹견이 사람이나 다른 반려동물을 공격하는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맹견의 공격으로 피해를 입기 쉬운 노년층이나 장애인 등이 생활하는 시설은 출입이 금지되어 있지 않아 사각지대에 놓인 상황이다.

이에 윤재갑 의원은 맹견을 소유·사육하려는 사람은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도록 하고, 노인복지시설과 장애인복지시설 등에도 맹견의 출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윤재갑 의원은 “전문가들은 반려동물 사육·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반려동물의 올바른 습관 형성과 상태 파악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맹견 소유·사육자가 최소한의 요건은 갖춘 상태에서 허가를 받아 맹견을 사육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bio 2020-12-15 20:09:34

    한집에서 가족처럼 살아온 반려견이 잠시자리를
    비운사이에 3개월 갓난아이를 물어 죽인일도 있고
    7년간 기른 반려견이 주인을 물어 상처를 내는 일도 있으며..집에서 기르는 반려견 물림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작은 반려견이라도 노인시설
    어린이 보호구역 공원등 공공장소 출입을 금지해야 합니다.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