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美 46대 대통령 바이든,"미국, 전 세계에 불빛 비추는 '등대'"

기사승인 2020.11.08  11:04:09

공유
default_news_ad2

- 역대 최다 7,400만표 이상 받으며 미국 대통령 당선

<사진=美 CNN 캡처>

[권병창 기자/윤종대 기자] 역대 최다표인 7,400만표 이상을 받으며, 美제46대 대통령에 당선된 바이든은 승리연설에서 "미국은 전 세계에 불빛을 비추는 등대"라고 첫 일성을 내놓았다.

2020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물리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7일(현지시간) “미국이 단합하고 치유할 때”라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전 미 언론들이 잇따라 ‘당선 확정’ 사실을 발표하자 곧바로 성명을 냈다.

<KBS-TV 캡처>

그는 “미국 국민이 나와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보내준 신뢰가 영광스럽다”며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선거는 끝났다. 분노와 거친 말들을 뒤로 하고 국가로서 하나가 될 때, 미국이 단합하고, 치유할 때”라고 덧붙였다

8일 오전 10시(한국시각) 조 바이든(JOE BIDEN.사진) 당선자가 밝힌 주요 아젠다는 '코로나19 우선 통제, '코로나 전문가를 인수위원으로 임명','민주당원이지만 미 대통령으로 일할 것' 등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분열을 조장하지 말고 다시 시작해야', '공화당-민주당 같이 협치','미국인들을 위해 모두 협력','모든 사람들이 기회를 가질 수 있어야'한다고 주장했다.

<8일 오전 10시 바이든 당선자가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KBS-TV 캡처>

바이든은 이외 '미국의 영혼을 되찾아야', '미국은 전 세계에 불빛을 비추는 등대', '미국을 한 단어로 정의하면 '가능성','미 국민 단결하면 모든 것 할수 있어', 그밖에 치유와 협치를 거듭 역설했다.

<조 바이든은 누구인가?/이규열 교수 SNS발췌>

미국 대통령선거 개표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승리가 확실시되고 있다.
4일 오후 그는 미 대선 역사상 가장 많은 7,100만표 이상을 획득한 것으로 현지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당선을 확실하게 하는 270명의 선거인단 확보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차기 미국을 이끌 조 바이든이 누구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 바이든의 본명은 조셉 로비네트 바이든 2세다.
그는 1942년 11월 20일 미국 펜실바이나주 스크랜턴에서 태어났다.

사업가 아버지 밑에서 어려움 없는 어린시절을 보냈다.
하지만, 1950년대 석탄생산과 철도파업으로 타격을 받으면서 가세가 기울었다.

그의 아버지는 보일러 청소도 하고 중고차 딜러를 하며 가장으로서의 소임을 다했다.
바이든은 그런 아버지로부터 강인하게 살아가는 법을 배웠다고 했다.

그의 아버지는 늘 이렇게 말했다.
“챔피언은 얼마나 많이 쓰러지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빨리 일어나느냐로 결정된다.”

어린 시절 그는 말더듬이 심했다.
친구들의 놀림도 많이 받았다. 그래서 아이들은 그를 “바이, 바이”라고 놀렸다.

바이든은 말더듬을 고치기 위해 입에 돌을 물고 다녔다.
수업시간에 선생님이 책읽기를 시킬 것으로 보이면 사전에 읽어야 할 부분을 외워갔다.

그리고 책읽기를 했다.
바이든은 13살 때 아버지를 따라 델라웨어 매일필드로 이사 갔다.
그곳에서 아치미어고등학교에 입학했다. 카톨릭 명문이었다.

그의 종교가 카톨릭인 것도 이때의 영향이다.
그는 학교를 다니며 학비를 벌기위해 학교 창문을 닦고 잔디 깎는 일도 했다.

덩치는 작았지만 미식 축구팀에 들어가 선수생활을 했다.
그가 몸담았던 아치미어 고교팀은 당시 무적의 전설로 남아있다.

당시 코치는 그를 대단히 말랐던 학생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최고의 리시버'였다고 했다.
바이든은 델라웨어 대학에 진학해 역사와 정치학을 공부했다.

그곳에서도 미식축구 선수로 활동했다.

그는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학교를 방문, 그곳에서 한 연설을 듣고 자신도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바이든은 대학 3학년 때 시라큐스 대학 학생인 네일리아 헌터를 만났다.
그녀를 보고 “첫눈에 반해버렸다”고 당시를 털어놓았다. 바하마 여행지에서 였다.

그가 공부를 시작한 것은 그녀와의 사랑을 위해서 였다.
그는 1965년 델라웨어대학을 졸업한 다음 다시 시라큐스대학 법대에 입학했다.

그리고, 이듬해인 1966년 그녀와 결혼했다.
그는 시라큐스 법대에서 논문인용을 잘못하는 바람에 낙제를 하고 말았다.

1968년 법대를 졸업한 다음 델라웨어 윌밍턴에서 국선변호사로 활동했다.
이어 1970년 자신이 가지고 있는 소신을 피력하며 델라웨어주 뉴캐슬카운티 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29세 때인 1972년에는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됐다.
당시 그는 민주당의 설득으로 상원의원에 도전했다.

현역 공화당 칼렙 보그스 의원과 붙어보란 것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말도 안된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도전했다. 그리고 당당하게 상원의원이 됐다.

하지만 그에게도 불행이 닥쳐왔다.
그해 크리스마스가 한주 앞으로 다가온 시점이었다.
부인과 세 명의 자녀들이 크리스마스 트리를 사기위해 시장에 가던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대형 사고였다.

그 사고로 부인과 딸이 숨지고 두 아들은 크게 다쳤다.
그토록 사랑했던 부인과 가족을 잃었던 것이다.

바이든은 모든 것을 잃었다고 생각했다.
스스로 목숨을 끊을 생각도 했다고 전한다. 그는 “신이 지독한 장난을 쳤다고 생각해 크게 화가 났다”고 뒷날 회상했다.

이듬해인 1973년 델라웨어주 민주당 연방 상원의원에 취임했다.
그는 취임선서를 워싱턴에서 하지 않았다.

아들이 입원해 있던 현지 병원에서 했다. 그는 남은 두 아들과 보다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윌밍턴에 남았다.

매일 기차로 워싱턴으로 출근했다.
그러면서도 상원의원으로서의 직무에 충실했다.

그는 1977년 두 번째 부인인 질 제이콥스와 재혼했다.
그녀와의 사이에 81년 딸이 태어났다.
아픔을 그렇게 묻고 살았다.

조 바이든은 아픔을 딛고 일어선 거장이다.
80세의 나이로 미국 차기대통령이 확실시 되고 있다.

그는 73년부터 2009년까지 상원의원으로 일했다.
이 기간 법사위원장과 외교위원장을 역임했다.

1988년에는 대선경선에 출마했다.
하지만 법대에 다닐 때 논문표절 논란으로 3개월 만에 도중 하차했다.

이 과정에서 심한 두통을 앓았다.
병원의 진단을 받았다. 뇌동맥류가 파열됐다는 진단이 나왔다.
그는 하는 수 없이 뇌수술을 받았다.

또다시 폐에 혈전이 생겨 또 수술을 받았다.
그렇게 고난을 겪고 7개월 만에 상원에 복귀했다. -치매루머

그는 상원에 있으면서 여성 성폭력과 가정폭력을 다룬 ‘여성폭력방지법’을 발의했다.
또 2002년에는 이라크의 미 군사개입을 찬성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라크 전쟁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2007년 그는 다시 대권에 도전했다.

하지만 힐러리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가 후보에 도전하면서 그는 빛을 발하지 못했다.
하는 수 없이 도중 하차했다.

기회는 그때 그를 찾아왔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후보가 그를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선택했다.
오바마는 그의 오하이오와 펜실바니아주의 지지가 필요했다.

게다가 바이든은 블루칼라의 지지도 많이 받고 있었다.
조 바이든은 오바마 행정부의 부통령으로 8년간 봉직했다.

그것은 그에게 대권 도전기회를 확장시켜 주었다.
2008년 오바마가 대통령이 되면서 그도 부통령에 당선됐다.

그리고 오바마가 재선에 성공하면서 그도 부통령에 재임했다.
하지만 또다시 시련이 찾아왔다.

2015년 첫째 부인이 낳은 큰 아들이 암으로 사망했다. 46세였다.
그는 델라웨어 검사출신이었다. 바이든은 크게 아파했다.

그가 72년 교통사고로 아내와 딸을 잃었을 때 크게 다치고도 살아남았던 아들이어기에 더욱 그러했다.
하지만 좌절하지 않았다. 그는 다시 일어나 정치활동을 계속했다.

2019년 다시 대권에 도전을 선언했다.
바이든은 친환경정책에 앞장선 인물이다.

석탄과 천연가스 중심으로 된 에너지개발 방식을 친환경으로 바꾸겠다는 입장이다.
전기차를 선호하고 2050년까지 미국 탄소배출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그는 의료 서비스에 대해서도 현 트럼프행정부와는 다른 정책을 가지고 있다.
도리어 오바마가 추진했던 오바마케어의 범위를 더 넓혀 전국민에게 건강보험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불법 이민자도 보험혜택을 주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복지를 향상시키겠다는 입장이라 세금정책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돈을 많이 버는 개인과 기업은 그만큼 세금을 내야한다는 정책을 내놓고 있다.

한반도 정책의 변화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은 중국과 러시아의 견제를 강화하는 정책을 주장해 왔다.

기존 정부가 이란과 중동 테러 세력에 대한 관심을 표명했다면 앞으로는 더욱 중.러 견제에 나설 것이란 입장이다.

북한문제에 대해서는 대단히 강경하다.
핵과 관련된 구체적인 약속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북한 김정은을 만날 이유가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미.중간의 눈치를 살펴야 하는 한반도는 어려움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바이든은 미국에서 정치를 50년간 한 인물이다.

능수능란한 정치적 수완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