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파주시·고양시, 상생 협력의 디딤돌 첫선

기사승인 2020.10.14  23:10:25

공유
default_news_ad2

[파주=호승지 기자] 파주시와 고양시가 서로 공유하고 있는 주요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최종환 파주시장과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12일 파주시장실에서 양 지자체간의 공동 현안사항에 대해 환담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양 시의 상생·협력 사업을 함께 발굴해 나가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번 만남은 인접한 파주·고양시가 단일 생활권 내 지역공동체라는 점과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이 절실하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주요 현안사업의 상생과 협치를 통한 구체적인 진전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는 두 시장의 이번 만남으로 답보상태에 있는 각종 사업들이 물꼬를 틀 전망이다.

먼저 양 시는 교통난 해결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지하철 3호선 연장과 금촌조리선(삼송~금촌) 신설, 경의선 증차·증량 및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의 확충 방안 마련에 손을 맞잡기로 했다.

파주 기점 버스노선의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준공영제 사업에 고양시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내년 파주시에서 개최 예정인 경기도종합체육대회에 고양시의 협조를 요청했으며 내년도 청년일자리박람회의 공동 개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2000번 버스 등 서울 진입 대중교통의 확충을 비롯해 무엇보다 시민편의를 최우선으로 두 도시의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도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역사, 지리, 경제적으로 밀접한 양 시가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협력 사업을 함께 발굴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