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승원 의원, 직지심체요절 등 국외 문화재 환수 "지금이 기회"

기사승인 2020.10.12  10:45:42

공유
default_news_ad2

-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약탈 문화재 수 만건 환수 기회 살려야"

article_right_top

7일 프랑스 의회 세네갈, 배냉 등 약탈 문화재 반환 결정
[국회=윤종대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승원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이 12일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국외문화재 환수를 강하게 주문했다.

김승원 의원실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현재 국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의 수는 193,136건에 이른다.

일본, 프랑스, 미국, 독일 등 다양한 나라에 산재해 있다.

특히, 일제 강점기 때 일본으로 반출된 문화재는 총 81,899건으로 전체 국외 문화재의 약 42%에 달한다.

그러나 지난 해 해외문화재 환수 실적은 극히 미미한 상황이다.

최근 5년간(2016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총 790점을 환수했는데, 일본으로부터 환수한 문화재는 총 4건 17점에 불과하다는 것이 김승원 의원실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일본으로부터의 문화재 환수를 위해 문화재청이 외교부와 공동 노력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의원은 최근 프랑스 정부의 약탈 문화재에 대한 전향적 태도에 주목하고, 문화재청에게 프랑스에 있는 ‘직지심체요절’ 등 5,684점의 우리 문화재 조기 환수를 위한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지난 7일, 프랑스의회는 아프리카의 세네갈과 배냉에서 100여년 전 약탈한 문화재를 반환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따라서 병인양요 등 프랑스가 무력으로 우리나라를 침공했을 당시 약탈해간 문화재에 대한 환수 노력을 배가해야 한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승원 의원은 “국외문화재 대부분 약탈에 의한 것으로 원래대로 돌려 보내는 시도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문화재청은 기회가 확대되는 상황을 예의 주시해 문화재 환수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