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기현 의원, 외교부 산하 '한·아프리카재단' 조기퇴직 만연

기사승인 2020.10.11  12:31:16

공유
default_news_ad2

- ‘18년 설립후 직장내 갑질 등 사유 퇴직직원 50% 달해

article_right_top

“청년 커리어 무덤된 재단...외교부는 불합리한 근로환경 개선 적극 나서야”

[국회=윤종대 기자/울산=정진석 기자] 외교부 산하기관인 '한·아프리카재단'이 ‘직장 내 괴롭힘’ 등의 사유로 설립된 지 2년 2개월 만에 직원의 절반 이상이 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이 '한·아프리카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6월 설립 당시 채용된 17명의 직원 포함 2년 2개월간 재직한 직원 36명 중 18명(50%)이 퇴직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재직자 17명 중 무려 13명이 퇴직(76.5%)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퇴직자 18명의 평균 근속기간은 8.2개월에 불과했으며, 보름 만에 퇴직한 직원도 있는 등 ‘취업 후 조기퇴직’이 만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높은 퇴직율의 직접적인 사유로는 재단의 ‘직장 내 괴롭힘’이 꼽힌다.

취업준비생, 재직자, 퇴직자 등이 기업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이용하는 소셜 미디어 사이트 ‘잡플래닛’에 따르면, △업무 떠넘기기, △직장 내 상사의 폭언 및 갑질, △연봉삭감, △근로기준법 준수 미흡, △처우 부족 등의 사유가 대부분을 이루고 있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저녁 6시 30분쯤 퇴근하면 비주류 직원이 된다’, △‘한두 명 빼고 모두 열심히 일하는데도 계속해서 압박한다’, △‘자신에게 부여된 권력을 마구 휘두르고 폭언을 일삼는다’ 등으로 드러났다.

뿐만아니라, △‘자기의 생각과 소신을 밝히는 것은 금기시 된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는 직원이 다시 다른 직원을 괴롭히고 따돌리기도 한다’, △‘띄어쓰기 하나, 단어 선택 하나 가지고 소리를 지르고 폭언을 한다’라는 등의 내용이다.

게다가 △‘아프리카 같고, 아프리카스럽지만 아프리카를 위한 기관은 아닌 정체성 없는,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기관’, △‘무능력자들끼리 모여서 누가 더 잘났네, 못났네 하며 기쓰고 무시하는 실패한 조직’이라는 등의 원색적인 비난 글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현행 '근로기준법' 제76조의2에서는 ‘사용자 또는 근로자는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 등의 우위를 이용하여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ㆍ정신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를 하여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신생기관으로서 인력과 사업 정체성이 형성되어가는 과도기적 과정에 기인하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김기현 의원은 “외교부가 산하기관에 대한 관리 소홀로 청년 구직자들을 두 번 울리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외교부 차원의 면밀한 조직진단을 통해 재단의 불합리한 근로환경이 조기에 개선될 수 있도록 조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