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성인권단체의 민낯 ‘낯에는 천사, 밤에는 악마’

기사승인 2020.07.05  07:26:28

공유
default_news_ad2

- 성매매 종사 여성 회유해 애먼 업주 골머리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윤종대 기자] 일부 성매매 종사 여성들을 상대로 한 ‘탕치기’에 한 여성단체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피해 업주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성매매 업소 업주 A씨는 성매매 종사 여성 일부가 2명씩 조를 이루어 성매매 업주들을 공갈, 협박한 후 합의금을 요구해 돈을 갈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여성들은 성매매 업주에게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스스로 찾아와서 일을 얼마동안 하다가 “동생 등록금이 필요하다” “부모님 병원비가 필요하다”며 “일을 해서 값겠다”라고 한 후 10여일만 일을 하고 돈을 갚지 않은 채 잠적해버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업주 A씨는 “이 아가씨들이 그렇게 일정한 돈을 번 후 같은 방법으로 다른 업소에 가서 ‘재탕치기’ 행위를 벌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업주들)는 아가씨의 사정을 듣고 빛을 내서까지 돈을 빌려주기도 한다”며 “하지만 이들이 이렇게 사기행위를 벌이는 바람에 업주들의 사정은 더욱 어려워지고 2중고, 3중고까지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이런 아가씨들을 묵인하고 처벌을 하지 않으니 이들이 다시는 이런 일을 하지 못하도록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그는 이 여성들과 한 여성단체의 연관성을 언급하며 “더 큰 문제는 직업여성들의 배후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여성단체가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낮에는 업소에 찾아와 업주들에게 ‘뭐, 도와줄 것이 없냐‘며 선량한 척을 하지만, 밤에는 직업여성들과 짜고 업주들을 상습적으로 골탕 먹이고 있다”고 했다.

여성단체가 빚이 있는 아가씨들을 꾀어 탕치기를 종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만약 여성단체에 대한 이번 증언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사태의 파급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불거진 위안부 기부금 관련 논란의 중심에 있는 J도 여성단체였기 때문이다.

사회적으로 고립된 여성들을 돕는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것이 여성단체다.

하지만, 진정으로 여성들을 돕는 게 아니라 이들을 이용해 자신들의 배 불리기에 눈이 멀어있다면, 그 여성단체는 이미 존재의 이유를 잃은 것이나 다름없다.

이번 계기로 정부가 나서 해당 여성단체들을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밝혀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여성가족부 산하 여성단체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P모 원장이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예상된다.

이와관련, 여성인권진흥원과의 관계자와 확인을 시도했으나, 별다른 답변을 얻지 못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