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상보] 국회도 멈췄다…'확진자 접촉' 심재철 검사차 병원행

기사승인 2020.02.24  12:28:27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균진 기자 = 여야가 24일 오후 2시로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를 연기했다.

당초 이날부터 사흘간 대정부질문이 이어질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국회 본회의와 간담회 등 주요일정도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와 관련된 보고를 받고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국회 일정은 모두 취소한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가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확인해야 한다"며 "(국회) 모든 일정을 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은 본회의를 앞두고 소집한 의원총회를 취소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앞두고 "오늘 의총도 취소됐다. 국회 본회의도 여야간 합의로 긴급하게 순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며 "다시 일정이 잡히는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세미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참석했다. 세미나를 주최한 곽상도 의원과 심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 등이 같은 자리에 있었다.

통합당 원내행정국은 "심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검사 중"이라며 "확진판정은 아직 나지 않았지만,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의원총회 및 본회의를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상임위원회 일정도 멈췄다.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예정된 국토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연기하기로 했다. 소위는 국토교통부 1차관과 국토 분야 관련 소관 기관에 계류 중인 비쟁점 법안을 검토·심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주말새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정부가 위기 경보를 '심각' 수준으로 격상하자 이날로 예정된 소위를 연기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도 코로나19 여파로 여야 간사의 합의로 법안심사소위원회 등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