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응접실] 日,이바라키현 '그린파크호텔' 총괄부장,"이스타항공 운항재개 늘 기도드려"

기사승인 2020.02.19  22:56:07

공유
default_news_ad2

- 19일 한-일 관광호텔 및 골프업계 CEO 간담회 성황

<이바라키현 키타이바리카시 세키나미쵸 카미오카에 위치한 그린파크호텔의 시라토 오사미(白土修身) 총괄부장과 함께 두 직원이 하트 문양을 그리며 포즈를 취했다.>

[日이바라키현 미토시(일본)=권병창 기자] 일련의 운휴 중단으로 한국 이스타항공과의 아쉬움을 잊지 못한다는 日,이바라키현 의 한 호텔 임원진은 속내를 감추지 못했다.

19일 저녁 이바라키현 미토(水戶)시의 웨스트 힐리스미토호텔에서 열린 한국의 여행업계 CEO와 이바라키현 관광+골프업계 CEO와의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현지 그린파크호텔 및 이바라키 퍼스픽 칸트리클럽 그린파크의 시라토 오사마(白土修身)총괄부장은 "자신이 젊을 때부터 몸담고 있는 호텔은 바다가 보이는 이바라키현의 북쪽에 자리한다"며, 한국 관광객의 발길이 끊어진 뒤 상심이 깊었다"고 토로했다.

짧은 코멘트를 통해 그는 "이바라키공항은 현재 주차조차 무료인 실정으로, 한때 지역경기 활성화의 한 몫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했던 이스타항공의 운항재개를 위해 늘 기도를 드린다"고 말했다.

별다른 수익발생이 없는 호텔과의 셔틀 운행은 지난해 8월이후 고스란히 멈춰선 상황으로 가능한 선에서 하루속히 운항 재개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운항중단에 들어간 지난해 8월, 한국의 부부 관광객과의 에피소드를 상기하며, 당시 10일간의 아낌없는 우의와 신뢰에 그리움이 크다고 털어놓았다.

무엇보다 그는 한국어를 못한 데다 정작 중후한 한국인 부부 역시, 일본어를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며 여건이 되면 통역이 가능한 한국의 젊은이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이뿐아니라,자신이 프론트에 근무할 당시, 호텔에 체류하면서 의사소통이 안돼 욕조에서 뜨거운 물로 그만 화상을 입었을 때의 당혹감을 술회 했다.

언어소통이 서로가 안돼 그가 직접 부상당한 한국인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는데, 병원 의사조차 여행중단 주문에 한국인이 다음날 다시 등산을 어필, 답답했던 궤적을 잊지 못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경 2020-02-20 05:21:42

    “ 베트랑 키타이 “총괄부장이란 “베테랑 시라토”를 뜻 하는 것 인가요? 확인 바랍니다.삭제

    • 박혜경 2020-02-19 23:14:58

      우와 아주 빠르게 올리셨네요. ^ - ^ 인텨뷰현장에 있던 저로서는 감회가 새롭네요. 이바라키공항에서 이스타항공의 신속한 운항 재개를 기원 합니다.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