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르포] 히타치 나가미나토 어(魚)시장 자연석화 '불티'

기사승인 2020.02.19  15:18:22

공유
default_news_ad2
<두 어르신이 커다란 자연산 생굴을 나눠 드시고 있다.>
<워낙 굴이 큰만큼 몇번씩 잘라 나눠먹는다>
<손바닥만한 자연산 굴을 맛보시는 한 어르신>

[나가미나토(일본)=권병창 기자] 태평양 연안에서 조업한 자연산 굴을 즉석에서 손질해 팔고 있는 젊은 청년이 상종가를 치고 있다.

주인공은 히타치 나가미나토의 전통 어시장을 무대로 앞 바다에서 갓 건져올린 석화굴을 판매하며, 고객은 주로 연로하신 어른들이 즐겨찾는다.

<자연산 석화굴을 판매한다는 입간판>
<줄이어 차례를 기다리는 어르신들>

어른의 주먹만한 굴은 좀처럼 보기힘든 크기이지만, 히타치 어시장에는 바다와 인접해 신선한 생굴의 진미를 자랑한다.

인근은 물론 도쿄의 미식가들 역시 먼길 마다하고 굴맛을 잊지못해 자주 찾을 정도란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형양 2020-02-22 17:03:28

    굴!
    건강 식품입니다.
    문제는 일본 인근해안이라 호감은 가지만
    욕싱나지는 않습니다.
    보도에 감사드립니다.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