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해경, 태풍 ‘링링’으로 전복 등 선박사고 발생

기사승인 2019.09.07  23:56:30

공유
default_news_ad2

- 전복, 침수, 좌주 등 선박사고, 다행히 인명사고는 없어

article_right_top

[인천=엄평웅 기자] 인천해양경찰서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관내 침수 1척, 전복 1척, 좌주 2척, 표류 1척 등 5척의 선박 사고가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7일 장봉도를 순찰하던 경찰관이 대빈창 선착장에 피항 중인 어선 A호(3톤)가 선미 파공으로 침수 중임을 발견하고 선주와 함께 홋줄을 보강하는 고정 작업 등으로 침몰 사고를 막았다.

또한, 큰야달 선착장에서는 홋줄이 터지며 떠밀려 전복된 어선 B호(2.9톤)와 좌주된 어선 C호(4.15톤)를 발견하고 육상으로 양륙조치 했다.

강화도에서는 외포리항에서 피항중인 운반선 D호(2.96톤)가 홋줄이 터져 표류중인 것을 인근 어선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작약도에서는 피항중인 통선 F호는 바람에 떠밀려 인근 갯벌에 좌주되어 안전관리 하고 있으며, 밀물 시 예인 조치할 예정이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태풍 북상에 따른 해양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관내 주요 항포구를 찾아 시설물을 점검하고 어선 피항 조치 및 선박 정박상태를 확인하는 등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6일부터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 피해우려 지역의 해양사고 예방 순찰을 강화하는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응에 나섰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해 관내 선박 피해 사고가 발생했지만 순찰을 강화하고, 어업인을 비롯한 해양종사자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인명사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태풍은 지나갔지만 강풍은 여전히 남아있기 떄문에 관내 순찰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