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바른미래당 김정화대변인,"‘트러블 메이커’ 이재명지사 마침표 필요"

기사승인 2019.09.06  17:58:43

공유
default_news_ad2
<바른미래당의 김정화대변인이 이재명경기도지사의 벌금형 선고와 관련, 논평을 내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바른미래당의 김정화대변인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트러블 메이커’ 이재명지사가 도지사직 상실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항소심 재판부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혐의’에 대해 일부 유죄를 인정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흠결 많은 이재명 도지사’에게 내려진 자업자득의 판결"이라고 평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검사 사칭',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에 대한 허위사실공표죄','친형 강제입원 사건에 대한 직권남용죄'가 유죄판결이 내려지지 않은 점은 여전히 아쉽다"고 주장했다.

그는 "‘굴뚝에서 연기가 쏟아져 나오는데, 정작 타고 있는 장작은 1개’라는 것인가"라며 반어법을 구사했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의 추악한 민낯은 이제 시작"이라며 "검찰은 추가수사와 증거 확보를 통해 실체적 진실 규명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1,300만 경기도민의 수치로 전락한 이재명 지사"라며 "숱한 고소·고발과 재판으로 이미 경기도지사 자리가 더러워질 때로 더러워졌다."고 힐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도정에 민폐 끼치지 말고, 이쯤에서 정계은퇴를 하라"면서 "진실하지 못한 정치인에게는 마침표가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