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회 외통위, 사할린특별법 '한인동포간담회' 개최

기사승인 2019.08.09  19:31:00

공유
default_news_ad2

- 러시아 사할린 코르샤코프 한인문화센터서 열려

<윤상현위원장의 주재아래 외통위 위원들은 4일 사할린 현지 한인문화센터에서 사할린특별법 관련 한인동포 간담회를 가졌다.>
<한인문화센터 실내 모습>
<사할린 특별법 관련,한인동포간담회를 가졌다.>

2박3일 일정 사할린 방문, '사할린동포지원법'안 '청신호'
외통위, 윤상현위원장 김재경.박정.정병국.이정현의원 등
[국회=권병창 기자] 
70년 남짓 이역만리 타향을 무대로 질곡속에 핀 방초인양, 고국을 그리며 삶을 누려온 사할린 동포에 대해 국회 차원의 첫 실태조사가 이뤄졌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윤상현)는 최근 러시아 사할린 코르샤코프 현지를 찾아 사할린동포 특별법 관련, 실태조사에 나섰다. 

외교통일위원회 등에 따르면, 윤상현 위원장을 비롯해 야당 간사인 김재경 자유한국당 의원,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이정현 무소속 의원 등 외통위 소속 의원 5명은 2박 3일 일정으로 러시아 사할린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현지에서 동포간담회와 기업인 교민간담회 등을 개최해 사할린 동포들의 현주소를 살펴보았다.

<외통위의 이정현의원이 현지 사할린동포들과 잠시 기념탑 앞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할린동포는 일제 강점기 시절 '국가총동원법'에 의해 강제동원된 이들을 일컫는다. 

현재 이들의 인원은 4만3,000여 명으로 추산되는데 대부분 해방 이후에도 돌아오지 못해 러시아와 대한민국 어느 쪽에도 속하지 못한 채 살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까지 대한민국으로 돌아온 사할린 동포는 줄잡아 2,700여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20대 국회에 발의된 사할린동포 지원관련, 법안은 3개로 모두 계류 중이다. 

법안의 주요골자는 정부가 사할린동포을 위해 외교적 해법을 찾도록 하고 이들의 국내 정착을 위한 예산을 제공하는 것이다.

그동안 이들에 대한 법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지만 형평성 논란 등을 이유로 국회에서는 관련 법안이 연거푸 수포로 돌아 갔다. 

즉,사할린동포를 지원하는 규정이 만들어지면 고려인 등 다른 동포들과의 형평성 문제가 생긴다는 것이다. 

<외통위 위원들이 사할린희생사망동포위령탑에 헌화했다.>

그러나, 지난달 열린 공청회에서 사할린동포의 특수한 배경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외통위는 이번 현장답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안들의 병합심사에 나설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의 박정 의원은 SNS 블로그를 통해,"2017년 8월1일 방문이후 만 2년만에 사할린 코르샤코프 망향의 언덕에 왔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이번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야 국회의원들이 사할린한인동포 지원 특별법 관련 현장 간담회 등을 갖기 위해 방문했다."고 남겼다.

박 의원은 "일본의 어처구니 없는 (화이트리스트)무역분쟁 조치로 엄중한 시기라 발걸음이 무거웠다"며 "한인 강제징용 후 일본이나 러시아, 그리고, 심지어 고국의 무관심에 의해 고향으로 돌아올 수 없었다"고 상기했다.

​그는 "이미 70년이 넘은 많은 세월이 흘러 국적없이 사망한 분들도 계시고, 다섯번이나 국적을 바꿔야 했던 우여곡절을 겪은 분들도 계신다"고 애석해 했다.

1945년 이전 출생을 기준으로 일부 1세대는 귀국했지만, 그로 인해 가족간의 또다른 생이별이 발생했다며 안타까움을 시사했다.

​박정 의원은 이에 "한인 동포들의 간절한 마음을 잘 담아 법안 심사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후일담을 전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