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의당 동물복지위원회, ‘복날에 초록해요’ 기자회견

기사승인 2019.08.09  17:22:45

공유
default_news_ad2

- 말복인 11일 맞이해 시민들과 채식 SNS 캠페인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및 제안
[국회=권병창 기자] 정의당 동물복지위원회(운영위원 정진주,이하 동물복지위)는 국회 정론관에서 말복(8월 11일)을 앞두고 시민과 함께 하는 '채식 SNS캠페인'을 제안했다. 

채식캠페인은 SNS를 통해 채식사진과 해시태그(#복날에 초록해요, #복날에 채식해요 #동물을위해 하루라도 채식을)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채식문화를 확대하자는 것이다. 

하루만이라도 채식을 하는 것이 ‘나’를 살리고 ‘동물’과 ‘지구’도 살려

동물복지위에 따르면, 한국인의 고기 소비량은 계속 늘어가고 있다. 
2016년 돼지고기 생산액이 6조 8천억원, 쌀 생산액은 6조 5천억원으로 한국인의 주식은 더 이상 ‘쌀’이 아니게 된 것이다. 

육류 섭취를 원하는 수요가 늘어난 만큼 공급도 따라서 늘리려는 행동에 축산업자들은 단시간에 많은 가축을 키워 도축해야만 한다. 

이 과정에서 환경오염도 늘어난다. 
1,100파운드 소 한 마리에는 매년 14.6톤의 오염물질이 발생하는데, 이는 자동차 10대와 맞먹는 수준의 오염이다. 

공장식 축산환경에서 길러진 동물들의 건강상태도 좋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행복하지 못한 가축의 고기를 먹음으로써 인간의 건강도 같이 악화된다. 
인간과 동물 ‘우리’와 ‘환경’을 위한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복날을 초록날로!” 채식메뉴 생각보다 다양하고 쉬워

정의당 동물복지위는 “채식 메뉴가 생각보다 쉽고 다양하다”며, 채식단을 찍어 SNS에 올려보자고 제안했다. 

정진주 운영위원은 주변지인이 “나도 오늘은 삼계탕 말고 콩국수나 먹어볼까!”하는 마음을 갖는 보편화된 채식 사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