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도읍 의원, '축사농가 재산권 보장 강화법' 국회 통과

기사승인 2019.08.07  18:51:3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 의원, “축사농가 재산권 보장 한층 더 강화된다”

<김도읍의원(사진 가운데)>

축사 등기 연면적 요건 200㎡ → 100㎡ 대폭 완화
[국회=권병창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김도읍 의원(자유한국당, 부산 북구‧강서구을)이 지난해 10월 대표발의한 '축사의 부동산등기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축사농가들의 재산권 보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행법은 개방형 축사 가운데 건축물대장에 등록된 연면적이 200㎡를 초과하는 건축물의 경우 '부동산등기법'상 건물로 등기할 수 있도록 특례를 두어 축사농가들의 재산권을 보장하고 있다.

다만, 해당 축사농가는 한우와 젖소, 육우 등으로 한정 했다.

연면적 200㎡의 요건은 2004년 축산업 등록제통계결과에 따라 한우축사 1동의 평균 면적이 275㎡인 것을 감안하여 제정한 것이지만, 최근 축사 1동의 평균 면적이 200㎡를 초과하지 않는 소형 축사농가들이 증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여러 동으로 이루어진 축사의 경우 일부 동이 연면적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등기를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김도읍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규모별 가축사육업 등록 현황'자료에 따르면 한우에 대한 가축사육업의 경우 2019년 5월 기준 가축사육시설(허가, 등록) 기준으로 전체 8만 8,943개소 중 200㎡ 이하가 4만 1,021개소로 전체의 46.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설 동수 기준으로는 전체 14만 8,271개소 가운데 200㎡ 이하가 5만 5,795개소로 37.6%를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도읍 의원은 현행법상 등기제도의 원칙인 물적편성주의를 고려하여 축사의 등기 요건 가운데 연면적 기준을 현행 200㎡에서 100㎡를 초과하는 것으로 완화하는 '축사의 부동산등기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였고, 마침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연면적 100㎡를 초과하는 축사는 등기를 할 수 있도록 대폭 완화됨으로써 소형 축사농가들의 재산권 보장이 한층 더 강화됐다.

김도읍 의원은 “축사농가들은 현재 축사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10년도 더 넘은 행정 편의적 연면적 기준으로 인해 등기를 하지 못해 재산권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법 통과를 통해 축사의 연면적 요건이 대폭 완화 됨으로써 축사농가들의 재산권 보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 법은 오는 2020년 1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