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스타항공, 성수기 대비 ‘2019 정비안전 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07.08  15:46:15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비본부 주관 관련부서와 안전의식 고취, 안전관련 '소통의 장' 마련

<5일 서울 롯데시티호텔 김포공항에서 열린 ‘2019 정비안전회의’에서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와 정비본부 임직원들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안전에 대한 확신과 정시성 향상위한 내부 협업으로 고객 편의 증대 약속
[권병창 기자
] 이스타항공이 성수기를 대비해 2019 정비안전 회의를 개최하며 안전 문화 장착과 정비 신뢰성 향상 제고에 나섰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5일 서울 롯데시티호텔 김포공항에서 ‘2019 정비안전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 조필제 부사장을 포함해 정비본부 산하의 품질, 기술, 통제, 지원팀과 해외 파견 정비사, 객실안전담당 등 내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정비안전회의에서는 정비본부의 현안인 부품지원 프로세스 개선, 전산화 프로그램 개발현황 등의 진행상황을 설명했다.

<5일 서울 롯데시티호텔 김포공항에서 열린 ‘2019 정비안전회의’에서 이스타항공 정비사들이 정비본부 산하 각 팀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그동안 각 현장에서 발생했던 정비사항에 대한 사례와 해결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정비 프로세스 개선과 효율성 향상을 통한 안전 확보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스타항공은 앞으로 정비안전회의를 정례화 함으로써 내부 소통을 강화하고 안전에 대한 신뢰를 확고히 할 수 있는 정비시스템을 강화해 항공 편의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부터는 정비와 운항 객실뿐만 아니라 통제, 일반 관리부서까지 참여하는 정시성 TFT를 구성해 정시성과 안전운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최종구 대표이사는 이날 회의에서 "기재가 늘어나고 노선이 증가하며 회사가 성장하기 위한 핵심 축은 반드시 안전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이사는, "정비본부와 연관 부서와의 협업과 소통을 통해 정비 시스템을 강화하고 성수기 고객이 믿고 항공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당부 한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