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진영 의원,“국민안전과 자치분권 최선 다할터"

기사승인 2019.03.08  15:03:12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대통령 중폭개각 행정안전부 장관 지명


<문재인정부 2기 내각에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지명된 진영 의원이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문재인정부 2기 중폭개각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의 진영(용산구)의원은 “국민안전의 최우선과 자치분권의 균형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날, "막중한 책임을 맡게 돼서 어깨가 매우 무겁다고 생각한다"며,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해야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치분권이야말로 이번에 반드시 이뤄야 할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 개정안에도 적시했지만, 이번에는 한 단계 매듭을 지어야 한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행안부 장관으로 지명된 진영 의원이 정론관에서 미니 소회를 밝힌 뒤, 백브리핑에서 출입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의 기자회견을 오후 2시30분부터 세 차례나 미루면서 등장한 진 의원은 “앞으로 맞이할 인사청문회가 잘 끝난뒤 (행정안전부)장관으로 임명되면 다시 인사를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진 의원은 특히, 다가오는 21대 총선에는 불출마를 이미 표명한 바와 같이, 문재인 정부에 최선을 다할 각오라고 덧붙였다. 

뒤이어, "다음 선거에 안 나가겠다는 마음을 먹은 지는 오래됐다"고 전제한 뒤, "마지막은 국가를 위해 봉사한다는 생각으로 임하는 만큼 당연히 (총선에는)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교체 핵심은 현대판 ‘탕평책’의 키워드란 대목이다.

이는 청와대에서 여권내 중도성향의 박영선 의원과 무게추가 한때 ‘원조친박’으로 기울었던 진영 의원을 발탁, 탕평의 묘미를 살렸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