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SBS,러시아 월드컵 2049 시청률 1위, 박지성-배성재 ‘감성해설’ 주효

기사승인 2018.06.19  20:52:44

공유
default_news_ad2
   
"SBS 월드컵" SBS, 러시아 월드컵 2049 시청률 1위! 박지성X배성재 ‘감성해설’ 통했다!

[대한일보=호승지 기자] 지상파 3사가 격돌한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스웨덴’ 시청률 경쟁에서 2049 국민들의 선택은 SBS '빼박콤비‘였다.

SBS는 지난 18일 밤 9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스웨덴’ 생중계에 나서 2049 타깃 시청률 10.4%를 기록해 방송 3사 중 1위를 기록했다.

MBC는 10%, KBS2는 7.4%에 머물렀다.
평균 시청률 역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반영하듯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하며 13.4%를 기록해 MBC를 제쳤다.

한편, 이날 대한민국은 스웨덴을 상대로 전반전에는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나 후반 20분, 통한의 PK골을 내주며 뼈아픈 1패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에서 꼭 이겨야만 16강행이 유리했던 우리 대표팀으로서는 그만큼 아쉬운 패배였다.

이에 ‘빼박 콤비’ 박지성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는 마치 경기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뛴 것처럼 진심 어린 감성 해설로 눈길을 끌었다.

경기 직전 박 해설위원은 ‘주장’ 기성용을 보며 “저도 ‘2010 남아공 월드컵’ 때 주장 완장을 차고 월드컵에 나갔었다”고 말문을 연 뒤 “주장 완장의 무게감이 그렇게 클 줄은 몰랐었다.

기성용을 보면서 지금 심정이 이해간다. 선배로서 응원해주고 싶다”고 덧붙여 애틋한 동료애를 드러냈다.

이후 경기가 시작되면서 박 해설위원은 “경기 초반은 침착하게 우리 페이스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고, 시간이 갈수록 스웨덴의 공격이 매서워지자 “수비가 더 바짝 붙어야한다”고 후배 선수들을 독려했다.

특히, 전반전에 GK 조현우의 선방쇼가 계속되며 ‘월드컵 스타탄생’을 예고했지만, 박 해설위원은 “GK가 선방했지만, 다시 말하면 우리 선수들이 긴장해야 한다는 증거다.

정신력이 흐트러지면 안 된다”고 꼬집으며 선수 시절 ‘캡틴박’을 연상시키는 냉정함도 잃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대한민국은 후반전 PK 골을 내주며 흔들리기 시작했고, 후반 막판에 이승우 선수를 교체 투입시켰으나 반전의 기미를 찾지 못했다.

결국 경기 종료시간이 임박하자 박 해설위원은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다. 경기 템포를 빠르게 할 필요 있다”면서 “지금 우리 선수들 가장 힘든 시간인 것을 안다. 그럼에도 빠른 전환으로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밖에 배 캐스터는 박 해설위원과 함께 아쉬워하면서도 스웨덴에 대해서는 특유의 일침도 잊지 않았다.

스웨덴이 후반 PK골을 성공시킨 후 그라운드에 자주 쓰러지는 모습을 보이자 “침대축구가 중동에만 있는 건 아니다”라는 사이다 멘트를 덧붙이기도 했다.

시간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는 ‘빼박콤비’지만, 이번 대한민국 경기에서는 ‘빼박콤비’만이 할 수 있는 특유의 감성해설과 사이다 멘트가 어우러지며 국민들의 마음 속 공감까지 끌어냈다는 평이다.

이밖에 SBS는 오늘도 ‘2018 러시아 월드컵’ 생중계를 이어간다. 간판 ‘빼박콤비’는 오늘 밤 9시부터 펼쳐지는 H조 1차전 ‘콜롬비아:일본’ 경기 중계에 나서며, 이재형-박문성 콤비는 밤 12시 H조 2차전 ‘폴란드:세네갈’, 조정식-장지현 콤비는 새벽 3시 A조 3차전 ‘러시아:이집트’ 경기를 맡는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